'기타 초보레슨'에 해당하는 글 1건

기타를 배우기 시작했어요. 적은 나이도 아닌데, 지금까지 악기를 제대로 배워 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어릴 적 피아노 학원과 컴퓨터 학원의 선택지에서 과감하게 컴퓨터 학원에 체크를 했었고 그 이후로도 마음은 있지만 음악은 너무도 먼 당신이었습니다.

 

 

 

 

 

만약 주변에 음악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있었더라면 어떻게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왜냐하면, 초등학교시절에는 농악대에서 장구도 쳐보고, 고등학교시절에는 학교 합창부로도 뽑혔거든요. 키크고 힘이 세며 목처이 좋아 뽑힌 자리이기도 하겠지만, 만약 조금만 더 흥미를 기울였다면 어쩌면 지금보다는 음악적 소질이 많이 계발되어 있지 않을까도 싶습니다.

 

어쨌거나, 다행히도 올해들어 국립국악원을 드나드면서 우리 음악을 많이 접하게 되었고, 또 클래식이나 인디음악같은 공중파 TV에서 잘 접하지 못하는 음악들에 대해서도 귀기울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기타를 배우는 것에도 두려움없이 달려들게 되었는지도 모릅니다. 과감하게 기타를 사고 과감하게 이리저리 퉁기면서 음악을 들어보는 등. 꽤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리타라고 생각되지 않으신가요?

 

 

기타강좌의 첫 시간을 제대로 배우지 못해서 기타의 각 부위 명칭이나 기타의 각 줄을 조율하는 것을 배우는 것부터 시작했어요. 기타를 껴안고 목이 빠져라 내려보면서 익숙하지 않은 동작과 표정으로 이래저래 소리를 내기는 하는데, 영 들어주기는 힘들더라구요.

 

 

하지만, 차근차근 배우다 보면 작은 음들이 모여 그럴듯한 음악으로 들릴 수 있겠지요?

 

저에게는 첫 시간이었지만, 기타 수업의 두 번째 시간이었던 이날의 메인 과제는 바로 ‘코드’였습니다. 수많은 코드들 중에 4가지의 코드를 배우게 되었는데요. 그것도 심심하게 코드잡고 배우는 것만 연습하는 것보다는 하나의 노래를 정해서 해보자고 선생님이 말씀하셨죠.

 

‘우와 벌써 곡을 하나 연주할 수 있다는 말씀이신가요?’

 

 

줄 퉁기는 것도 어색할 지경인데, 1번줄부터 6번줄까지 순서도 헷갈리고 내 손가락이 어디 붙어있는 지도 가끔 까먹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는 했지만, 어찌어찌해서 네 개의 코드를 배웠답니다.

 

그것은 바로바로 G, D, C, Am 코드!

 

각 코드 운지법을 배우고 나중에 연습하려고 선생님 손을 사진으로 찍어 뒀어요. 물론 제 손이랑 다르게 생겨서 다른 모습이 나오겠지만, 오랜기간 연습한 사람의 손 동작에는 필요없는 곳에 힘이 들어가지 않고, 또 손목이나 사용하지 않는 손가락의 위치같은 건 어떻게 되는 지를 보고 싶기도 했어요. 예전에 한창 유행했던 '펌프'나 '디디알'을 연습할 때도 처음에는 괜히 온 몸에 힘이 들어가서 정말 쉬운 것도 너무너무 힘들게 했었던 걸 생각해보니 더 그럴것 같습니다. 조금 다른이야기일까요? ^^

 

 

 

G코드, 새끼손가락이 특히 주의요망되었더!

 

 

 

D코드 1,2번 줄이 너무 아픔을 선사했지만, 그래도 무난한 코드

 

 

 

 

가장 힘들었던 C코드입니다. 손가락이 가장 액티브하게 벌어지고 좀 있어보이지만 제대로 소리가 안나는 함정이 있었죠.

 

 

 

 

Am코드 입니다. 소리만큼이나 얌전한 손의 모습 아닐까요?

 

 

선생님이 손수 만들어 주신 핸드아웃에는 각 코드의 운지 점이 그려져 있고, 1~6번에서 건들이지 말아야 하는 줄에 대해서도 표시가 되어 있었어요. 그리고 주제곡인 <knockin' on heaven's door>를 들어보면서 G-D-C--G-D-Am--을 연습하게 되었답니다.

 

물론, 매끄럽게 연결되지 않아 자꾸 끊기는 일이 발생했고, 급기야 왼쪽 손가락이 갈라지는 듯한 아픔을 맛보고야 말았어요. 아아~~ 뮤지션의 길은 멀고도 험한 것이었군요.

 

 

[기타 강좌 안내]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