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에 해당하는 글 1건

문화콘텐츠에는 다양한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그 이야기를 다양한 방법으로 풀어 내면서 우리들을 끊임없이 울리고 웃기고 생각에 잠기게도 하지요. 그런데 그 이야기에는 담고 있는 메시지가 있고 그 과정에서 교훈을 얻어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교훈은 기업을 운영하면서 가지는 가장 기본적인 메시지가 될 수 있는데요. 왜냐하면, 성공한 문화콘텐츠의 스토리는 문화콘텐츠의 향유자들에게 공감을 얻은 것이기에 이것을 기업의 소비자로 치환한다면 힌트를 얻을 수 있는 부분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오늘은 그 중에 기업내외의 경쟁과 균형에 대한 이야기를 만화<1박 2일>의 내용을 들어 해보려고 합니다.

 

최근 KBS의 인기 장수프로그램인 <1박 2일>의 개편 소식이 뉴스를 탔습니다. 새피디라는 별명을 가진 최재형PD와 함께 맏형인 김승우가 하차한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이에 작가와 PD를 바꾸면서 체질 개선에 들어간다는 내용이 이어졌어요. 2007년부터 매 주말마다 우리나라의 곳곳을 여행다니면서 펼치는 다양한 에피소드가 친밀하면서도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기업은 사업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가 있습니다. 그 가치를 지키면서 큰 수익을 거두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기업활동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기업 내부에서의 팀별 경쟁을 통해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데 이 때 기업 가치를 두고 평가하고 선정과 프로젝트 드랍을 경험학도 하죠. 이런 경쟁은 내부 면역력과 체력을 키움과 동시에 외부와의 경쟁을 위한 준비운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박 2일>이 가지고 있는 패턴 중 여행지를 돌며 행하는 미션 게임 외에 '복불복 게임'과 '아침식사 미션'이 있습니다. 이 두 게임에는 구성원 내 경쟁이고 다른 하나는 제작진과 구성원과의 경쟁이 함께합니다. 의미심장한 '나만 아니면 된다'는 유행어를 남긴 '복불복 게임'에서는 출연자가 OB와 YB로 나누거나 제작진과 출연진으로 나누어 경기를 하게 됩니다. 이 게임은 예능이라는 특성상 유치하고 어이없는 내용의 게임이 종종 출현합니다. 까나리액젖을 마시거나 한겨울 언강물을 깨고 입수를 해야 하는 설정등이 그것이죠.

 

내부 경쟁에서 출연자들은 각자의 캐릭터를 최대한 발휘하면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기 위한 갖은 술수가 동원됩니다. 최선을 다하되 승부에 깨끗하게 승복합니다. 그리고 유치한 술수가 발각되면 바로 실격 처리를 하고 그 출연자는 벌칙을 받게 되죠. 그렇게 먹고 자고 여행하면서 형재가 된 출연자들은 서로의 캐릭터를 내부 경쟁을 통해 발견합니다. 장점을 살리되 단점은 자신이 메꿔나가게 된 것이죠. 김종민이 군제대 후 슬럼프를 겪을 때에도 다른 출연자들의 배려로 감동을 자아내고 결국은 예전의 예능감을 찾았습니다. 

 

이런 그들이기에 외부경쟁이라고 할 수 있는 제작진들과의 살벌한 경쟁에서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 것입니다. 나이들고 체력저질인 형님들과 허당인 동생들이 열배도 넘는 인원으로 중무장된 제작진의 베스트멤버를 쓰러뜨릴 때의 그 통쾌함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뻥 뚫어주기도 했습니다. 

 

일본의 한 대기업이 신입직원을 뽑을 때 선착순을 뽑았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만큼 개인의 능력은 그들이 얼마나 공부하고 얼마나 건강하고 얼마나 잘생겼는가는 많이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해줍니다. 성실한 마음가짐으로 한 기업의 구성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고 그 안에서 경쟁도 마다하지 않으며 경쟁하고 오래된 구두처럼 몸이 딱 맞아떨어질 때, 겉보기 상대가 되지 않을 것 같은 경쟁기업도 무너뜨릴 수 있는 힘이 생기는 것은 아닌가 합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