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날개 벽화'에 해당하는 글 1건

생각하지 못한 보물을 발견한 기분이었습니다.

자꾸 이야기하지만, 저의 이번 여름 여행은 무계획이 계획이었습니다. 그래서 통영이 부산 옆의 옆에 있다는 사실도 몰랐었고, 통영이 목적이지 그곳에서 무엇을 해야 할 지도 몰랐던 것이 사실입니다. 당연히 '동피랑'이라는 단어도 생경하고 그곳이 이승기가 다녀가서 더 유명해진 날개 벽화가 있는 곳이라는 것도 직접 눈으로 보고나서야 알았습니다. 뿐만 아닙니다. 동피랑 마을을 찾아서 간 것이 아니라 길을 걷다가 '발견'해 낸 것입니다. 그렇게 보면 저는 참 운이 좋은 것 같습니다.

 


 

'저 위쪽 마을에 보이는 그림들이 뭐지?'



산동네에서 내려다 본 모습입니다. 이렇게 내려다 볼 수 있는 높은 곳은 또 가장 낮은 곳이기도 합니다.











 




좁은 골목길을 따라 올라가다보면 집과 집 틈 사이로 다른 풍경들이 새어 들어옵니다.





이 벽화를 보고 웃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첫째는 아래쪽에 써있는 메모때문이었어요. 이 집 할머니의 건강을 비는 작가들의 마음이 예뻐서요. 그리고 둘째는 자꾸 같은 꽃들이 눈에 들어오니까요. 몇 시간 전 점심을 먹은 식당의 수저통에 그려진 꽃그림과 이틀 전 안동에서 보았던 꽃 사진이 떠올랐거든요. 한 번 비교해 보시겠어요?

 



























정상에는 간단하게 마실거리와 먹을 거리를 파는 매점이 있습니다. 그 한켠으로는 엽서에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체험장이 마련되어 있었어요. 벽화를 보았으니 '나도 한번 그려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겠습니까.








계획을 철저하게 세우지 않았음에도 볼것 들을 것 먹을 것 잘 즐기고 다시 서울로 올라갑니다.
날이 흐린 것이 오히려 좋았던 통영입니다. 온 풍경이 다 수채화가 되어 버렸으니까요.

 

'라이프 > 여행&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실> 가볍게 한그릇!  (6) 2011.09.14
통영 중앙시장  (4) 2011.08.27
동피랑 마을은 한 폭의 수채화다  (4) 2011.08.27
통영 케이블카를 타고 신선놀이  (1) 2011.08.27
통영에 도착  (0) 2011.08.26
대구시내 구경 한판 하실래예  (7) 2011.08.25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계획 세운 여행보다는 다소 느슨한 여행을 가고 싶네요. 삶이 어차피 틀에 꽉차 있는데 여행마저 틀에 맞추는 것보다는 우연과 편안함이 주는 즐거움을 만끽하고 싶습니다^^
    • 맞아요. 제가 너무 무던해서 그런건지 어쩜 항상 이렇게 운이 좋은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어느정도 알고 보는 것은 모르고 보는 것보다 많은 것을 보게 해주므로 앞으로는 다소 미리 공부를 해두고 여행을 가는게 좋겠다는 생각도 한편 들었네요. ^^
  2. 나도 동피랑!! :D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