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픽션'에 해당하는 글 1건

하정우, 공효진이 주연한 영화가 얼마전 개봉했습니다. <러브픽션>이라는 영화죠. 참 타이밍이 절묘하다고 느낀 건, 리타가 최근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라는 책을 읽었고, 그 전에는 가수 짙은의 <twosome>이라는 노래를 즐겨들었기 때문입니다.(towsome이라는 노래에서는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를 읽는 여자이야기를 하고 있어요.)  어느 것에 흥미가 동하면 사람은 그것에만 집중하게 되어 마치 운명이라도 되는 양 느끼게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왜 내가 이 책에 마음이 동하였고 노래나 영화에서도 그렇게 감동을 받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엇을 향하고 있는지도 알아보고 싶어집니다.

<러브픽션>에서는 보통의 책에서 모티브를 다수 따왔을 뿐 아니라 보통의 책인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의 문학이라는 장르를 영화라는 다른 장르에서 두드러지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액자식 구성은 맥락을 끊기가 쉬운데 영화는 그 점을 희생해서라도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라는 문학적 매력을 좇고 싶었던 것도 같아요.

 

그래서 추측하건데 아마도 이 영화의 감독도 리타처럼 보통의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라는 책을 아주 좋아한 것 같습니다. 나와 클로이는 하정우와 공효진이라는  우리가 친숙한 인물로 바꾸어 놓고, 마시멜로우대신 방울토마토를 두고 '방울방울'이라는  사랑치환어를 만들어 내었죠. 물론 책의 모티브 몇가지와 분위기 그리고 그 설레는 느낌이 닮았다는 것이지 책을 그대로 본떴다는 것은 아니에요. 좀 보태서 오마주한 것 같다고 쯤?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는 남녀사이의 로맨스를 더 사실적이고 섬세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내가 마음에 들지 않는 구두를 한사코 파티에 신고 가겠다는 여자친구,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것을 말하지 않고 단지 교환할 수 있도록 영수증이 있는지만 확인했는데도 알아차리고 구두를 창밖으로 날려버리는 여자친구. 한사코 수두룩한 다른 잼들을 본채만채 하고 자기가 좋아하는 잼을 사러 나가는 남자. 사랑한다는 이야기를 꺼내기가 어색해 흘러나오는 사랑노래를 따라 크게 부르고마는 남자. 운명적으로 비행기 옆자리에 앉아 유일하게 깨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확률을 계산해보는 남자.

사랑은 영원하다라는 말을 쉽게 하지 못하는 나이가 되버린 후에, 이 책을 만난 건 참 행운이다 싶습니다. 사랑의 아픈 추억에 그만큼의 무게로 내 영혼의 속도를 가늠하는 낙타가 더 느려진다고 해도, 어느 순간에는 사랑짐도 가벼워지고 내 다른 감성, 지성과 몸의 속도를 따라 영혼이 다가올 수 있다는 것. 사랑의 추억이 아코디언 주름처럼 좁아지고 그만큼 숨을 쉴 수 있다는 것에 왠지 모르게 수긍이 됩니다.

봄이 좋다보니 리타도 이렇게 사랑이 무엇인지 그리고 왜 그를 사랑했고 또 그를 사랑하는 지 정답없는 문제지를 힘껏 들여다보게 되었네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