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쉽'에 해당하는 글 1건

영화를 보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사실 머리로는 감성을 일깨우는 스토리텔링의 매니아적 이유를 들고싶지만, 가끔은 치고박고 싸우고 도대체가 왜 이렇게 이야기가 흘러가는 지 모르겠지만 일단 우리편이 이기는 해피엔딩 영화가 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것도 절대적으로 불리한 순간 우여곡절을 피해 만들어 낸 단 한발의 미사일로 얻어내는 승리같은 것 말이죠.

 

그런 점에서 <배틀쉽>은 헐리웃에서 인기를 끌만한 요소를 많이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미 몇 년째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트랜스포머를 떠올린 것도 아마 같은 카테고리 안에 있기 때문일거에요. 사실 시대가 힘들다보니 심각한 이야기에서 잠깐 떠나보고싶은 생각이 많이 들기도 하지 않습니까?(물론 <부러진 화살>, <도가니>처럼 SNS의 적극적 소통을 통해 의외의 선전을 거둔 영화들도 많이 있기는 하지요. 항상 유행은 극단적으로 흐르는 것일까요.)

 

 

 

게다가 주인공 테일러 키취가 낯이 익다 싶었는데 얼마 전 인상 깊게 보았던 <뱅뱅클럽>의 포토그래퍼 케빈이었다는 걸 뒤에 알았어요. 그 영화에서도 긴 머리로 약간 제정신이 아닌 듯한 역할을 맡았었는데 이번 <베틀쉽>의 초반 장면에서도 그런 이미지가 매력적으로 드러났었죠. 첫 눈에 반한 여자를 위해 편의점 난입을 감행하다니요. 그런 똘끼충만한 남자는 뭐를 해도 하는 가 봅니다. 나중에 지구를 지키는 엄청난 영웅이 되니까 말이죠. 

 

처음에도 언급한 것처럼 이영화는 생각을 많이 하면 안되는 영화입니다. 어쩌다가 말썽꾸러기 호퍼가 대위까지 되어 선장이 되는 상황이 되었는가는 둘째 치더라도 기껏 외계에서 온 비행물체는 참 힘겹게도 지구의 문명을 파괴해 나가죠. (그 강도는 셀 지언정 그 파괴력은 참 미미한 무기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히 그점 때문에 지구병력으로 싸움이 가능했지만요. 트랜스포머는 지구인은 구경꾼이 되고 오히려 자기네들끼리 싸우잖아요. 한마디로 대결자체가 안되는 외계인들이니까.) 또 정식 군인이 있지도 않은 일본의 해군을 이야기하질 않나 호퍼와 주먹다짐을 해서 큰 위기를 준 인물이 결국은 꼼수를 부려 외계인을 헤치우는 전우로 둔갑하질 않나 하는 것도 그렇습니다. 

 

외계인은 눈코입 수염까지 있고 키도 인간과 비슷합니다. 상상력이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는 디자인이죠. 매카닉들도 지구에는 없는 물질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익숙한 디자인이고 말이죠. 솔직히 처음에는 외계인들을 보고 어릴 적 보았던 심형래의 '우뢰매'를 떠올렸답니다.

 

어제는 북한과 한국의 미사일의 성능비교 뉴스가 나오더군요. 규모면에서 우리가 부족하지만 정확도면에서는 우월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최근 북한의 로켓발사 실패와 미사일공개 등 분위기가 다소 긴장모드를 가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뉴스죠. 이런 한국에서 보는 <배틀쉽>은 그래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만드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차라리 남의 이야기인 <트렌스포머>가 나을 것 같은데 말이죠. 그래서 우리나라에서 크게 흥행을 보고 있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겠죠. 

 

미국기 펄럭이며 전우애를 그리고 장애를 극복하고 영웅이 되는 과정은 분명 감동적이기는 하지만 조금 억지스러운 면이 많습니다. 최근 타이타닉 3D가 개봉하면서 보게 되는 배의 침몰 CG도 그렇게 신선하지는 못하구요. 

 

그럼에도. 빵빵하게 치고박고 결국에는 승리를 거두는 블록버스터로 두시간 잘 보고 나왔다고 하겠습니다. 그럼 이 영화의 목적은 다 이룬 것이 아닐까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