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로잉 레시피'의 지성은 작가와 함께하는 '드로잉셰프되기'

드로잉 레시피가 1회 워크샵으로 그림을 위한 기본기를 확인해보는 시간이었다면[드로잉레시피는? http://ritachang.tistory.com/235] 드로잉셰프되기는 그리려는 대상에 대해 좀 더 생각할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합니다. 게다가 다양한 소재를 천천히 경험해보면서 나에게 맞는 소재를 찾고 연습할 시간을 가져보면서 그림을 그리는 것이 결국은 나를 알아나가는 과정임을 다시한번 깨닫게 해줍니다.

 

총 4회로 진행된 '드로잉셰프되기'는 비로소와 함께 진행하지 않고 지성은 작가님이 주도적으로 진행해보는 것으로 했답니다. 지성은작가님은 무용크로키나 연극 혹은 상업프로모션의 동영상 참여로 예술적 실험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기때문에 주도적으로 이런 과정을 잘 엮어 나가실거라 생각했습니다. 비로소는 멋진 분들이 생각과 재능을 나누는 데에 도움을 드리고 함께 가치를 만드는 것에 관심이 있어왔기에 스스로 할 수 있다는 생각, 거기에 무언가를 더할 수만 있다면 행복하겠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첫날은 참여자 소개와 앞으로의 일정에 대한 개괄, 드로잉레시피에서 선보인 레시피대로 그림을 그려보기로 진행해보았어요. 토요일 오전을 빌려 오로지 자신만의 그림을 완성해나간다는 점에서 정말 소중한 시간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두번째날과 세번째 날에는 주제를 설정하여 개개인의 그림을 주목하고 각자의 개성을 찾아가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얼굴을 그리기, 소재에 따라 그 느낌을 표현해보거나 시간적 제한을 두거나 색상이나 모양을 한정해 그려본다든지의 연습을 통해 나와 또 다른 이들의 창작을 함께 했어요.

 

 

 

 

 

 

 

 

 

 

좋아하는 형태를 선으로 그리거나 마음에 떠올리는 색상을 표현해보는 것, 평면이지만 그 안에 물이 찰랑거리고 불이 이글이글 올라오는 것. 그림을 그리는 시간만큼은 내가 유명한 화가라도 된 듯 집중하고 또 진지해지는 것

 

사실 평소 살아가는 것도 머릿 속에 떠오르는 이미지에 따라 기분이나 컨디션이 좌우되기도 하잖아요. 그런데 그런 이미지들 중에 아름답고 마음에 드는 이미지는 오래오래 보고싶다는 욕심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걸 마음껏 재빨리 그려둘 수 있다면 두고두고 기분이 좋아지겠죠. 아마 사람들은 그림을 그리고 또 좋은 그림을 곁에 두어 그런 이미지를 머리속에 계속 두어 좋은 기분을 느끼려는 걸꺼에요.

 

음식을 먹어서 몸이 튼튼해진다면 그림을 그려서 마음이 튼튼해진다는 측면에서 정성껏 마련한 이미지와 마음가짐으로 그린 그림도 정말 마음의 양식을 만들어 내는 요리와 흡사하지 않나 싶습니다.

 

4주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런 시간들이 모여서 또 그 시간과 시간 사이에 마음에 두었을 좋은 이미지들이 쌓여서 정말 좋은 셰프들이 되지 않았을까 해요.

다음에 또 이런 기회가 있다면 정말 좋은 음식 만들어 먹으면서 직접 그린 그림을 전시하고 또 이야기 하는 시간을 마련해보아야겠어요~

 

혹시 드로잉레시피와 드로잉셰프되기 워크샵에 관심을 가진 분들은 연락주세요~ 함께 좋은 시간 만들어 보아요! ^^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