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시'에 해당하는 글 1건

 

 

 

예술을 대하는 태도에는 차이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저는 그림 속에서 이야기를 끌어내는 것을 좋아합니다. 작가는 무심코 그려 넣었을 수도 있고 의미를 두어 배치한 것일 수도 있는 자그마한 사물에도 관심이 가기 일쑤입니다. 이런 작품들이 연작으로 걸려 있다면 나름의 이야기를 지어가며 감상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하나의 주제로 여러 작가들이 모여 작품을 창작하여 한데 모아 소개할 때에는 참 기분이 묘해집니다. 같은 주제로도 이렇게 천차 만별의 이미지가 쏟아져 나오는 것이 신기하고 재미있거든요.

 

지금까지 세 번의 단체기획전을 진행하였고 여러 번의 기획전시에 공간 디렉터로서 함께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물론 앞으로도 재미있는 기획전을 준비 중입니다. 그림의 크고 작음이나 그 안의 기법의 세련된 것이라든지 아니면 작가의 명성을 떠나 그들이 가진 아이디어에서 영감을 얻는 순간이 무척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런 울림을 전해 주는 작가들이라면 분명 나중에는 저처럼 좋아하게 되는 사람들이 많아질 거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어요.

 

 

처음 두 번의 전시는 신촌의 한 문화공간을 좀 더 알리고자 마련한 측면도 있었습니다. 반지하로 오후 4시에 길게 해가 들이치는 동굴 같은 공간은 신비로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은밀한 느낌을 풍겨주었답니다. 그래서 주변 주민들이 어떤 곳인지 궁금해하면서도 섣불리 들어오지는 못하는 공간이었습니다. 그래서 벌판이나 사막처럼 열린 공간이 아니라 어느 정도 테두리를 가진 공간이면서도 안이 훤히 들여다 보이는 열린 새장을 그 공간을 대표하는 이미지로 떠올리게 되었고 그 모티브를 가지고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어요.  

 

 

 

한 손님이 꾸며 준 <오픈케이지>(손현정, 장효진) 엽서

 

 

1. 오픈 유어 케이지 open your cage 展

 '오픈 케이지'라는 이미지를 엽서와 캔버스백에 담아 공간을 드나드는 사람들에게 기념으로 전해지기도 하였죠.

 

 

박목영 작가

 

 

권아리 작가

 

 

최현주 작가

 

 

권지혜작가

 

 

 

 

2. 매직케이지 magic cage 展

사실 매직케이지 전시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음악과 미술 예술가들의 협업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습니다. 매직이라는 주제로 만들어진 음악과 이와 어울리는 뮤지션의 작품이 한데 묶여 도록과 음반이 합쳐진 형태의 출판물을 만들고, 공연과 전시 및 각종 워크샵이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었어요. 흥미로운 내용이라 좋은 작가분들과 뮤지션 및 음반제작업체 대표님을 만나뵐 수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프로젝트 펀딩이 성사되지 못해 전시로 축소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이를 통해 크라우드 펀딩과 관련하여 기획단계에서의 꼼꼼함이 얼마나 중요한가. 그리고 새로운 컨셉을 어떻게 잘 전달 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지성은 작가 작품

 

 

민아원작가 작품

 

 

 

두 번의 전시를 진행하고 관련된 워크샵(드로잉레시피, 마음이 꿈틀거리는 수채화와 자화상), 작가와 브런치 시간이 있었고 이 기록을 블로그와 비로소 홈페이지에 기록으로 남겨두었어요. 아마 그래서 그 공간은 예술가들이 드나들고 재미있는 워크샵이 이뤄지며 멋진 전시가 있는 공간으로 조금씩 인식되기 시작했답니다. 

 

이 때 찾아온 두 명의 대학생. 그들이 기획한 전시가 갑작스레 원래 전시하기로 한 공간의 문제로 급하게 공간을 찾던 차에 찾아왔다고 하였어요. 하나의 통로처럼 긴 공간을 구획을 나누고 각 작가별 작품의 크기와 이미지를 고려하여 다시 배치하였고 분위기에 따라 두팀으로 나누어 전시를 하였답니다.  

 

 

3. 내:일 展

서강대학교와 홍익대학교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기획된 내:일 展은 미대생들이 스스로 자신의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이면서 앞으로 자신들의 직업이 될 예술가에 대한 진지하지만 적극적인 고민을 담은 기획 전시였습니다. 이번 전시를 준비한 학생들 중에는 미술을 전공하지 않은 경영학도도 있었는데요. 문화와 예술을 나누는 것에 있어 다양한 사람의 역량이 필요로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을 다시한번 하게 되었어요.

한편으로는 영국의 경우에서처럼 실력있는 학생들이 본격적으로 직접 나서서 함께 전시를 하였다면 이를 더 활발히 알려서 내일의 동료들과 내:일을 비평하는 이들에게 선보일 수 없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물론 이 두번의 전시에는 오프닝을 겸한 멋진 파티가 성황리에 있어 작가와 지인들이 함께 멋진 시간을 보냈습니다만.

 

 

 

 

 

 

 

4. 우리 앞집엔 아티스트가 산다 전시&공연

일생이라는 팀이 기획한 다양한 문화행사였어요. 어쿠스틱, 랩의 신나는 공연과 연극과 미술전시가 한데 어우러지는 행사였거든요. 주변에 숨어있는 일상예술가들을 한데 모아 문턱을 낮추고 함께 즐기는 행사를 마련한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의 짜임새나 각각의 아티스트가 준비한 작품들은 참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어우러져 하나의 행사를 만들어 내기 위한 구심점이 무엇인가를 고민해보아야 하지 않았나 싶어요. 또 조명이나 사물의 위치 선정과 작품들의 설치에서 좀 더 계획적으로 공간을 잘 활용해 주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4. 14도씨 展

10월 서울의 평균 온도가 바로 14도씨 입니다. 흔히들 가을을 이야기 할 때, 성숙과 수확을 떠올리지만 저는 이번 전시가 여름의 노력과 겨울의시련의 중간에서 한 걸음 물러나 자신을 둘러보는 시간으로 보았습니다. 그래서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도 날것의 새로움과 신선함을 간직하고 있는 분들이었고 전시 기간 내내 지인들의 방문이 이어지면서 '즐기는 예술'을 만들어 냈습니다.

전시 준비기간이 다소 부족해서 작품을 전시할 때의 꼼꼼함이 아쉬운 것이 아마 다음 전시에는 각 작가들이 신경써야 할 부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여름에는 33도씨, 겨울에는 -7도씨 전시를 기획해보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꼬리를 물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개인 혹은 단체의 다양한 형식으로 이야기를 전하는 예술가들과 함께 하고자 합니다.

전시는 보이고 보는 것에서 이야기 하고 공감하고 자극받고 비운 곳을 채워 완성해 나가는 축제이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전시관련 포스팅

 

:전시관련 서적 리뷰 <전시디자인의 모든것> http://ritachang.tistory.com/426

 

:리타의 오태주 작가님 전시기획

  1. 전시 안내 http://ritachang.tistory.com/439

  2. 전시 설치 http://ritachang.tistory.com/445

  3. 전시 후기 http://ritachang.tistory.com/447

 

 

 

리타가 준비해본 전시 http://ritachang.tistory.com/397

리타가 준비해본 파티 http://ritachang.tistory.com/398

리타가 준비해본 워크샵 http://ritachang.tistory.com/400

리타가 준비해본 강연 http://ritachang.tistory.com/401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오선화 2014.02.05 19:38
    마지막 사진에서 눈길이 떼어지지 않네요. 잘봤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