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에 해당하는 글 1건

톡 까놓고 이야기해보자.

 

소위 지금껏 영화같다는 사랑이야기는 요즘 트렌드와는 동떨어져 보입니다. 물론 하나의 완결된 이야기라는 점에서 영화는 우리 일상과 달리 정제되고 무언가 남기는 그런 맛이 있어야 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요즘 영화는 로맨스영화들 조차도 '늑대소년'이나 '구가의 서'처럼 대놓고 판타지가 아닌 다음에야 극도로 현실적이어서 씁쓸할 지경이에요. 

 

1인 가구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누구든 혼자 살 각오가 되어 있다보니 사랑이나 결혼에 대해서 사람들은 조금 더 현실적이고 편리한 쪽으로 살아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2030년쯤 되면 1인가구가 30프로에 육박할 거라고 하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고자 하는 마음은 다소 촌스러운 것일런지도 모르겠어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사랑은 삶에서 작지 않은 부분을 차지합니다. 적어도 사랑에 빠진 순간 만큼은 모든 것이 사랑하는 이를 향한 생각들이죠. 물건을 사거나 직장을 옮기거나 음식을 만드는 판단 근거도 그 사람이 좋아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많이 좌지우지됩니다. 그래서 튼튼하게 생활을 유지하려면 사랑도 그만큼 돈독해야 하는 것인데 또 그게 생각만큼 쉽게 되지 않죠. 아마 생각으로 사랑을 하는 게 아니어서 그럴지도 모릅니다.

 

 

이기적인 솔로 VS. 따뜻한 커플

 

두 영화에서는 솔로들은 현실적이고 커플들은 참으로 비이성적일만큼 순애보에다 비일상적인 행동들을 해댑니다. '반창꼬'에서 한효주는 고수와 사랑을 나누기 전에는 똑똑하다는 것만 믿는 이기적인 의사였구요. '연애의 온도'에서는 헤어진 두 남여가 살벌할 정도로 악랄한 행동을 벌이곤 합니다. 둘 다 사랑할 때는 둘도 없는 천사로 행동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말이지요.

 

이기적이었는데 순애보가 되었다는 '반창꼬'와 순애보였는데 이기적이 되어보니 아프더라는 '연애의 온도'는 지금 젊은 남여의 사랑이 쓸쓸한 솔로들의 현실적 삶을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가운데 더 로맨틱해집니다. 

 

사람을 속이려면 진짜를 90퍼센트는 섞어 두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래야 숨어있는 10퍼센트까지도 진실로 보일테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현실감각이 확연하고 일상생활의 은어나 남여간의 불륜까지도 오픈해 놓은 영화에 사람들은 더 쉽게 공감을 하게 됩니다. 그 속의 10퍼센트 로맨스에까지도요. 

 

 

    =   

  

그리고 더 쉽게 감동하게 되는 것이죠. 만약 반창꼬에서 한효주가 이기적이고 자뻑넘치는 의사가 아니었다면 전형적인 캐릭터인 고수때문에 영화는 밋밋한 것이 되고 말았을 거에요. 그런데 그런 여자가 이런 남자때문에 순애보가 되고 착한 여자가 된다는 것은 왠지 더 달콤합니다. 또 사내커플인 이민기와 김민희가 최악막장으로까지 싸움을 벌이지 않았다면 그들이 다시 만나게 되는 과정에서 오는 고민과 남여 각자의 고통이 그닥 와닿지 않았을거구요.

 

냉동실에서 서로 꼭 껴안으며 살아남은 남여와 사회적으로 발가벗긴 옛여인을 보듬어준 남자의 이야기는 왠지 모르게 감동스럽습니다. '그래 역시 혼자보다는 둘이어야 이 험한 세상 살아나갈 수 있어'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느껴지면서요.

 

어쩌면 그 즈음의 남여가 한둘쯤은 가지고 있을 사랑과 이별의 추억에 이들은 이런 식으로 위로를 하고 있는 것도 같았습니다. '너희들이 그렇게 뜨겁게 사랑할 때 마치 놀이동산에 어린아이들처럼 평화로웠다해도 사실 바깥에서는 불구덩이나 롤러코스터에서 나오는 비명소리를 못보고 못들은 것일 수도 있단다.' 라구요.

 

그나저나 이민기는 역시 좋지만 고수에게도 이렇게 호감이 상승하는 이유는 그의 근육때문만은 아니겠지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