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캐이지'에 해당하는 글 1건

신촌타프 오픈을 기념하여 기획된 전시 <Biroso! Sinchon TAF opening>

 

신촌타프 리뉴얼 오픈을 앞두고 만들어진 Open Cage를 주제로 네 가지 작품과 기념 엽서와 캔버스백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기념 엽서는 방문한 손님들이 직접 꾸미고 신촌타프에 게시할 수 있도록 'Draw your open cage'코너를 마련했어요. 그 중 우수작품을 선정하여 신촌타프 음료와 문화강좌 수겅권 등의 상품을 준비하였습니다.

 

개방과 자유라는 아이덴티티를 가진 공간으로서 문이 열린 새장인 오픈케이지는 다양하고 새로운 것을 담을 수 있도록 절제된 선과 모노톤의 색상을 기본으로 준비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를 표현한 네 점의 작품들도 그 범위를 벗어나지 않는 가운데 심플하게 만들어졌습니다.

이 작품들은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비로소 문화기획자인 손현정작가의 많은 고민과 습작을 거친 후에 탄생했어요. 작가의 작품 개성과 별개로 주제로 삼은 모티브의 아이덴티티를 살려 새로운 작품들을 다양하게 만들어 내는 과정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한결 밝아진 신촌타프 내부, 책을 읽으실 때는 스탠드를 빌려드립니다.

 

 

 Biroso! Sinchon TAF opening 포스터

 

 

 작품이 걸린 모습1

 

 작품이 걸린모습2

 

 <Open Cage no.2>

비로소의 파랑새가 Open Cage 안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상하 대칭으로 스스로를 비춰보고 있는 모습이죠.

가운데에는 푸른 색으로 TAF이니셜을 Open Cage 안에 두드러지게 표현하였습니다.

 

 

<Open Cage no.256>

모노톤으로 가로16, 세로 16칸에 빼곡히 들어찬 Open Cage!

똑같은 것이 복제된듯 나란히 모여 또다른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냅니다.

이를 통해 역설적으로 다양함과 토털이라는 의미를 드러냈어요. 

 

 

 <Open Cage no.15>

비로소의 파랑새가 노란색으로 TAF total art festival을 노래합니다.

 

 

 <Open Cage no.1>

신촌타프의 오리지널리티를 표현하기 위한 빈티지 스타일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이번 전시는 단순히 작품을 벽에 걸어 놓는 것만이 아닙니다. Open Cage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관련 상품(Open Cage no.4 캔버스백)을 만들어 아트상품으로 판매를 하거나 엽서를 방문한 분들에 의해 새롭게 만들어지는 'Draw your open cage'코너를 함께 운영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신촌타프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파원이면서 우리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해보는 첫 시도인 만큼 실험적이면서 굳건한 마음가짐으로 임하였습니다. 두드러지지 않으면서도 벽을 꿰뚫는 창문처럼 긴 동굴과도 같은 독특한 구조의 신촌타프를 숨쉬게 만들어 준 것 같아 뿌듯한 전시였습니다.

 

 

신촌타프 네이버 카페 http://cafe.naver.com/totalartfestival

전시및 공연 대관 문의가 있으시면 비밀댓글로 성함과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