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그룹'에 해당하는 글 1건

 

 

작년 가을에 나온 책이니까, 아마 그 때 리타도 나름 고군분투 노력이라는 걸 많이 할 때일겁니다. 부담이나 책임 빡빡한 계획과 생각하지 못했던 비용들... 어렴풋이나마 이 책을 SNS에서 스쳐 보기도 했던 것 같아요. 워낙 창업과 관련한 이슈가 많았던 작년이어서 그랬을 지도 모르고 창업에 관심있는 지인들을 많이 알기에 그랬을 지도 모릅니다.

 

소설이나 동화책이 관심을 기울이면서 창작에 대한 욕구, 글쓰기에 욕심을 부리고 있는 즈음이라 그런지 도서관에서도 글쓰기 관련 책을 몇 권 주룩 주룩 읽다가 이 책 <내 작은 회사 시작하기>를 발견했습니다. 이 작은 회사들도 창작을 메인으로 삼은 것들이어서 너른 의미로는 같은 바운더리의 책을 잘 읽었다고 할 수 있겠어요.

 

 

 

내 작은 회사 시작하기_정은영_디자인하우스_2012

 

 

 

기획부터 인터뷰를 해서 엮은 이의 이력도 그렇고 그녀가 인터뷰한 13인의 크리에이터들의 이야기도 그렇듯이, 크리에이트라는 것은 자기만족이라는 부분을 제외한다면 참으로 버티기 어려운 것이 아닌가합니다. 물론 아직 크리에이터라고 자신있게 말할 리타는 아직 아니지만 정답이 없는듯한 일을 추진하는 때의 그 외로움이나 가끔은 루틴하고 기계적인 일로만으로 넉넉한 월급을 받았으면 하는 푸념같은 것들이 이 책에는 고스란히 담겨있는 걸 느꼈습니다.

 

그 중에서 제가 하고자 하는 일과 연관있는 업체의 대표가, 혹은 친해지고 싶다고 느낀 대표가 있답니다. 창작그림책 중심의 상출판사, 디자인파크에서 진행하는 BI작업, 7321의 아트상품, 디자인수목원의 관광콘텐츠기획 등이 그것입니다. 이 들 회사의 스토리를 읽으면서 전시하면서 브런치워크샵도 하고 관련 아트상품 만들어서 판매하고 이들과 포천 쯤의 캠핑장에서 아트캠핑을 해보겠다는 일련의 실천과 숙제로 남은 기획들이 머리 속에 스르륵 지나가더군요.

 

솔직한 어려움, 작은 회사를 시작하려는 후배들에게 전하는 3년 이상의 선배들의 메시지는 달콤하게 포장하거나 자신들의 회사를 홍보하려고 혈안이 되거나 하지 않습니다. 크리에이터(출판, 디자인, 갤러리, 사진 등)로서 사업적 마인드를 가진다는 것은 조금은 어색한 것이어서 창작과 관리라는 양쪽의 균형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합니다. 때로는 하지말라고 말리기도 하구요. 

 

현실적인 이야기, 여기에 창업을 위한 구체적인 정보를 배치하여 막연하게 의지를 불태워주겠노라는 책이 되지 않도록 합니다. 개인적으로 뒷 부분이 다소 늘어지는 느낌이 들었던 구성이지만 사람냄새 폴폴 풍기는 책은 도서관에서만 읽고 두기는 아까운 것 같아 구매를 결정했습니다. 

 

초심

퀄리티 유지

일으 골라서 하는

시스템에 대하여, 

 

책을 덮으면서 이제 갓1년을 지낸 엉터리 크리에이터로서 이들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문제해결능력을 엿볼 수 있음은 참으로 좋은 기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의욕이 불끈 솟는 것을 보면 말이죠.

 

돈 조금 더 버는 책상머리 일을 하지  않고 직접 움직이고 부딪히고 다치고 울어본 경험이 나름 뿌듯한 경험이 되어 앞으로 나아갈 백신이 되어주었다고 생각하겠습니다.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