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정'에 해당하는 글 1건

15회 서울 국제 만 화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에서 선보인 <옛날옛적에 월트 디즈니는: 디즈니 미술의 원천>을 보게 되었습니다. 사뮈엘 두의 다큐멘터리는 월트디즈니라는 인물에 초점을 둔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야말로 월트디즈니의 성장과정과 여행등의 경험을 통해 우회적으로 그를 알아볼 수 있는 시도라고 볼 수 있었습니다.

그의 작품들이 어디에서 영감을 받아왔는지를 다양한 예술작품과 함께 작업한 이들의 이력을 통해 알아보았는데요. 그가 어린 시절 자랐던 유럽의 시골마을, 할아버지의 직업과 그 공간 그리고 다양한 유럽의 동화들을 통해 그의 스토리가 만들어져 갔지요. 때로는 악몽에서도 이야기의 극적인 부분을 끌어 올만큼 열정적이고 과감한 시도를 했던 월트디즈니를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1937~1967년까지 제작된 <백설공주와 일곱난장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피노키오>, <판타시아>, <정글북> 등 애니메이션에서도 걸작에 손꼽힌다는 이들 애니메이션 속에서 드러나는 환상적인 그림이 어느 명작에서 영감을 받아온 것인지를 분석적으로 보여주었습니다.
(이 다큐멘터리의 영상기법또한 눈에 들어왔는데요. 관련 내용을 설명하는 인물이 액자나 홀로그램으로 등장하고 사라지거나 각각의 명화들이 전시회의 사진처럼 연결되어 비춰지고, 숲을 거니는 것 처럼 그림들이 따로 또 같이 분절되거나 조합된 채로 다가왔다 사라지는 그런 영상들이 신선했습니다. 자칫 다큐멘터리는 지루할 수 있는데, 곳곳에 유머를 집어 넣은 것도 재미있었구요.미키마우스를 떠올릴 수 있었던 영감이 되었던 명화 속 쥐가 직접 자기가 미키마우스의 사촌쯤 된다고 이야기를 하는 장면이 있었어요. ^^)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하면 아이들의 다소 유치하고 심플한 내용이나 화면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동화를 주제로 삼았다고 하면 그런 이미지가 더욱 강하게 떠오르지요. 하지만, 깊이 들여다보면 예전 부터 전해 내려오는 동화에도 다소 잔인하거나 폭력적이고 어쩌면 어른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복잡한 이야기들이 숨어있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백설공주가 길을 잃고 헤매는 숲속의 그 기괴한 모습이라던가, 주인공을 못살게 구는 수백개의 빗자루들이 행군하든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몽롱하고 환상적인 모습이 등장하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네요.

플랑켄슈타인과 킹콩에서 모티브를 따오기도 하고, 백설공주에 등장하는 마녀의 캐릭터를 더빙을 맡은 배우의 외모에서 차용했다는 이야기등 새롭고 흥미로운 이야기들도 많았습니다.


경계를 넘어 월트디즈니의 애니메이션을 박물관에 전시하고 싶었다.


다큐멘터리가 끝나자, 상영관 앞쪽 무대에 책상과 의자가 배치되고 큐레이터 출신의 프랑스인 브뤼노 지르보와통역을 해준 한상정 선생님이 올랐습니다. 직접 다큐멘터리를 만든 사람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라는 것이 무척 설레더군요. 통역을 맡아주신 미학 전문가 한상정 선생님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분이라 반가운 마음도 컸구요.

다양한 질문이 오가는 가운데, 저도 질문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저는 간단한 질문 세가지를 해보았는데요.

첫째는 다큐마지막에 월트디즈니의 "내 작품이 예술 영화에 올라가는 것은 끔찍한 일이다."라는 말을 보면, 상업성과 대중성이라는 측면에서 소위말하는 고급문화의 전당이라 할 수 있는 박물관의 작품들을 가져다가 전시를 하는 것이 과연 월트디즈니가 원하는 바인가. 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는 브뤼노 지르보는 프랑스인이고 크게 보면 유럽인으로서 월트디즈니의 작품들을 너무 유럽의 것에서 온 것이라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것이었습니다.
마지막은 이 다큐를 다룬 책이 있다고 하는데 어디서 구할 수 있느냐는 것이었죠.(이런 행사라면, 제품을 비치해두고 판매할 수 있지 않을까해서 위치를 묻는 질문이었습니다.)

첫번째 질문의 대답은 월트디즈니의 작품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고 즐거움을 주었지만, 또 그의 작품은 예술로서 주목받을 가치가 충분하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강조하기 위해 일부러 그 대사를 집어넣은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전시회를 준비하는 5년 동안 많은 박물관에서 문전박대를 당해오면서 거친 많은 고민들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 이 대답을 통역을 해주는 한상정선생님에게 이야기하면서 나를 바라보며 보내었던 진지한 눈빛이 강렬하게 느껴졌습니다.

두번째 질문의 대답은 다큐멘터리에서는 원형으로서 유럽의 각국의 오랜 그림과 이야기들을 소개했지만 실제 전시회에서는 미국적인 요소들을 다수 배치하기도 하였다고 하였습니다. 

마지막 세번째 답변은 아마존에서 구입할 수 있다는군요. (바로 구입할 수 있는 창구가 있었다면 좋았을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4개 언어로 번역되었다고 하는데, 최근 중국어 번역 출판 제의가 들어왔다고 하네요. (통역을 해주신 한상정 선생님은 한국어 번역을 해볼 수 있겠느냐고 재치있게 질문하시기도 했습니다.)

이 강연을 통해서 그동안 만화나 애니메이션에 대해 가지고 있던 '만만한 '생각을 뛰어 넘어 예술가의 눈으로 바라보고 공유하고 그 깊이를 음미할 수 있는 진지함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고유 정서를 잔뜩 드러낸 좋은 만화들이 존재하고 그들을 지킬 수 있도록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게 되었네요.

관련 책 구입: 아마존 링크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디즈니의 작품은 유럽에서도 인기가 있었다고 하죠. 심지어 히틀러까지도 좋아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디즈니 미술.... 그리고 예술의 영역으로 보면 과연 어떤 정답인지 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이 있네요. 하지만 역설적으로 클래식이 당대에는 대중음악이었고, 현대에는 고전예술이 되듯 시간이 점점 디즈니를 예술로 만들어줄 듯 한 생각이 듭니다^^
    • 네, 저는 하위문화 상위문화라고 규정하는것을 찬성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기 자리가 있다는 생각을 하기도 하거든요. 힙합을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할 수는 있지만 꼭 그게 맞다고 할 수는 없듯이... 물론 저도 나중에는 이렇게 보면 볼 수록 신비하고 꽤 많은 이야기가 숨겨진 애니메이션은 정말 전통예술로 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해요. ^^ 말씀 감사합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