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의 묘미 중의 백미를 꼽으라면 저는 무조건 ‘재래시장 둘러보기’를 꼽을 겁니다. 대형마트들이 속속들이 생기고 동네 가까운 곳에는 친절한 동네 가게들이 있기는 하지만, 5일에 한번 7일에 한번 씩 온 마을 사람이 북적이던 그 재래시장에 대한 향수가 있어서입니다. 재래시장에서 물건을 사고파는 장소라는 의미는 백분의 일 정도나 될까요?

우리나라 남해를 끼고 있는 여수는 아무래도 수산물이 시장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였어요. 물론 우리가 들렀던 곳도 그런 곳을 주로 다녔지만 말입니다. 생물에서 해풍에 말려둔 고기와 횟감용 선어까지(여수에서는 활어회보다는 약간 숙성시켜 질감을 살린 선어회를 즐겨 먹는다고 해요.), 그 종류도 다양한 해산물에 눈이 휘둥그레 해졌습니다. 사실 리타는 부모님께서 생선을 좋아하셔서 집에서 밥을 먹을 때면 생선반찬이 많아 오히려 생선류를 즐기는 편은 아니었어요. 특히 구이가 아닌 물이 자작자작한 찜이나 전골 같은 걸 마다하곤 했죠. 하지만 이번 기회로 그 입맛이 확 달라졌다는 말씀!

좋은 추억만들러 훌쩍 떠나보자

 

 

 

 


 

 아직은 한산한 포장마차 거리입니다.

 

 

 

전라남도에 왔으니 홍어회가 빠지면 서운하지용~

 


 



독을 제거한 돔이라고 하네요~

 


 


 

새벽 다섯 시에 일어나서 찾은 새벽시장입니다. 한밤의 고요를 활기로운 시장의 열기가 깨우는 이곳!


 

 

 

 

 

 

 

 

 


 

연등천 포장마차촌


연등천을 끼고 포장마차들이 줄지어 있습니다. 이곳 포장마차들은 그날그날 시장의 상황에 따라 주인장의 초이스가 달라지지요. 그래서 안주도 그날그날 달라집니다. 저희가 갔을 때에는 낙지와 성게가 싱싱했어요. 이날 리타는 이렇게 성게를 먹어보기는 처음이었는데요. 정말 달고 상큼한 맛이었습니다. 해산물이 이런 말이 나올 수 있는 건가 싶었어요. 시원하게 반으로 쪼개어져 나온 성게를 들고 입으로 쭉! 들이마셨는데요. 마치 과일을 먹는 느낌이었답니다. 여수의 소주 ‘입새주’와 멋진 궁합을 이뤄내었다죠!



 


 

고소한 배추 속을 갈치젓에 찍어 드셔요~

싱싱한 성게에요. 샛노란 속이 보이시죠? 신선한 바다향이 한 가득입니다.

 




 

해산물 쇼핑 삼매경


시장을 한바퀴 돌아보기도 하고 새벽시장의 그 오동통하고 신선한 생선들을 만났으며, 각종 횟집(서대회무침, 삼치회, 놀래미, 광어회)를 다니면서 만난 여수의 맛 때문에 집에 계신 부모님이 생각이 났어요. 리타는 이날 갓깁치 2kg(1kg에 8000원이었어요.)에 참조기 등을 섞어서 3만원어치를 샀어요. 그걸 바로 얼음박스 포장해서 집으로 택배해서 부칠 수 있었답니다. 크기에 따라서 가격이 다른데 박스, 포장에 택배까지 해서 저는 7500원 좀 더 큰 것은 9000원이 나오더라구요. 포장하는 집은 따로 있으니 여기저기에서 산 물건을 한번에 포장하면 따로 보내지 않아도 된답니다.

좋은 추억만들러 훌쩍 떠나보자

 



 

이렇게 집으로 몇몇 가지를 보내고 나니 혼자 맛있는 것을 먹은 게 덜 죄송스럽기는 했지만, 다음에는 꼭 부모님 모시고 다시 한번 와야겠다는 생각을 했답니다. ^^



WRITTEN BY
feelosophy
twitter @birosokr facebook @biroso email : chj0327@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