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무라카미 하루키

(2)
'빵가게 재습격' 상실과 소멸에 대하여 무라카미 하루키의 음식과 음악에 대한 개인적 생각을 이전 '잡문집'을 통해 어느정도 알게 된 터라 그의 단편집을 읽는 것이 흥미로웠습니다. (그는 전축으로 클래식과 재즈를 듣는 것을 좋아하고 굴튀김을특히나 좋아하죠. 뿐만 아니라 글을 쓰는 것이란 고양이를 살포시 쌓아가는 과정이라고 하여 청각, 미각, 촉감을 들어 다양한 감정을 설명하는 데 탁월한 재주꾼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작가의 개인 취향이나 그의 개인사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아도 작품으로서 대할 수 있다면 좋다는 의견들도 있지만, 그래도 어떤 글을 보면 자연스레 그 글을 쓴 이에 대한 호기심을 저는 저버리기가 힘이 듭니다. 유럽사람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이 단편집은 조금은 쓸쓸하고 냉소적인 데다가 허무하기도 한 내용이 들어있기도 합니다. 유치한 말일..
무라카미 하루키<잡문집> 팬과 팬이 되려는 자를 위한 책 소설과는 담을 쌓고 살아온 리타인 탓에 유명한 작가들이나 그들의 작품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고등학교 때 힘들게 읽었던 , 대학교때 재미있게 읽었던 , 외에는 기억에 남는 책이 많지 않아요. 그나마 요즘 들어 소설을 읽게 되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특정 작가의 작품에 대한 호불호가 딱히 없어요. 그래도 유명한 작가들의 이름은 이리 저리 들어서 알고는 있는데요. 그 중 하나의 이름이 바로 무라카미 하루키입니다. 나 그리고 최근의 도 들어 본 적은 있지요. 그런데 저는 무라카미 하루키를 이라는 말 그대로 여러 글을 묶어 내놓은 책을 통해 만나게 되었습니다. 결론 적으로는 이 책을 읽으면서 무라카미 하루키와 '첫 인사', 그의 책을 읽기 위한 '워밍 업'이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친구 이야기로는 제가..

반응형